티스토리 뷰

반응형

어쩌면 가장 인간적인 괴물 프랑켄슈타인

북극 탐험대의 대장 월튼은 극지방을 탐험하던 중 조난자를 구출한다. 혼자 극지방에서 조난 당한 조난자를 의아하게 여긴 월튼은 그에게 왜 이곳에 있었는지 묻는다. 조난자는 본인의 이름을 빅터 프랑켄슈타인이라 밝힌다. 월튼은 프랑켄슈타인에게 호의를 가지게 되괴 얼마 지나지 않아 형제처럼 친근하게 여기게 된다. 프랑켄슈타인 역시 월튼에게 호의를 느끼고 친구라 부르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프랑켄슈타인은 어딘가 자신을 닮은 월터에게 충고 겸 본인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월튼은 이 이야기를 누이에게 전해주기 위하여 편지를 쓴다. (프랑켄슈타인은 이 편지들을 모아 발간한 것이라는 설정을 가진다.) 빅터 프랑켄슈타인은 오랜 연구 끝에 발견한 생명의 불꽃을 만드는 방법을 시험하겠다는 욕망 끝에 괴물을 만들어낸다. 그러나 막상 깨어난 괴물을 보고는 비명과 함게 도망친다. 이후 다시 찾아간 곳에 괴물은 사라진 채다. 이후 빅터는 몸져 눕게 되고, 친구인 앙리의 간호 끝에 몇달만에 회복한다. 이후 앙리에게 전해받은 아버지의 편지에는 자신의 동생이 살해당했다는 소식이 적혀있다. 빅터는 동생의 죽음이 괴물의 소행임을 알아채고 고향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이미 하녀인 유스틴이 범인으로 지목당해 있고, 프랑켄슈타인 일가의 변호에도 불구하고 사형 당한다. 프랑켄슈타인 일가는 슬픔을 잊기 위해 여행을 떠나고, 빅터는 그곳에서 괴물과 맞딱뜨린다. 빅터는 괴물에게 역정을 내지만, 괴물은 그에게 토로한다. [당신(빅터)는 나를 책임질 의무가 있다. 나는 외모가 흉측하다는 이유만으로 인간들에게 배척당하고 세상에 섞이지 못했다.] 때문에 자신처럼 흉측한 외모를 가진 신부를 만들어달라 부탁한다. 빅터는 고민 끝에 자신이 만들어낸 창조물을 행복하게 만들 의무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신부를 만들어주기로 약속한다. 그렇게 신부를 만들던 중 빅터는 또 다른 고뇌에 빠진다. 신부가 과연 괴물을 사랑할지, 사랑에 빠진다 해도 그들이 낳을 자식은 어떠할지. 고뇌 끝에 절반 이상 완성된 신부를 찢어버린다. 괴물은 분노하고 빅터에게 보복한다. 빅터는 괴물에 의해 동생 뿐만 아니라 아내, 친구, 아버지까지 잃게 된다. 마지막 남은 첫째 동생을 두고 괴물을 추적하기 위해 북극으로 떠나게 된다. 추적 과정에서 세월이 흐르고 몸은 약해져 죽음이 임박한 시점에서 월튼에게 구조된 것이였다. 빅터는 월튼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고 탐험선 객실 안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월튼이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와보니 어디선가 나타난 괴물이 빅터의 시신 앞에서 비통해한다. 월튼은 이제 와서 뉘우쳐도 소용없다며 괴물을 비난한다. 괴물은 악행을 저지르며 진짜 괴물이 되어가는 것이 기쁨이었을 것 같냐며 항변한다. 이 세상에 나를 이해할 수 있는 것은 빅터 뿐이였고, 빅터를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자신 뿐이였다며 슬퍼한다. 괴물은 이 세상에 자신 같은 것이 없어지도록 북극 빙하 속으로 사라진다. 이 마지막 모습이 자신이 본 괴물의 마지막이었다는 것으로 월튼의 편지는 끝을 맺는다.

인간의 이기심에 대한 경고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영국에서 출판된 소설이다. 작가는 메리 셀리이며, 고딕 공포 소설이다. 해당 소설은 과학의 위험성과 인간의 이기심에 대해 경고한다. 오늘 날에도 여전히 인기 있고 많이 읽히는 작품이다. 작가 메리 셀리는 29세라는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2017년 프랑켄슈타인 탄생 200년을 맞아 "메리 셀리 : 프랑켄슈타인의 탄생"이라는 영화가 제작됐다. 영화는 메리 셀리가 가진 문학적 재능이 어떻게 프랑켄슈타인을 탄생시켰는지에 대해 다루며, 그 당시 여성작가에 대한 인식을 그려낸다. 프랑켄슈타인은 과학의 위험성과 인간의 이기심을 경고하는 작품이다. 주인공인 빅터 프랑켄슈타인은 과학적 지식으로 생명을 창조하지만, 추악한 괴물로 태어나고 만다. 결국 프랑켄슈타인은 본인이 창조한 괴물에 의해 고통받고, 죽음을 맞이한다. 이 작품은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과학이 어떤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지에 대해 경고한다. 또한 인간의 이기심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지 말한다.

프랑켄슈타인을 관통하는 주제

프랑켄슈타인은 앞서 말했듯이 과학의 위험성과 인간의 이기심을 경고한다. 아래 내용은 보다 심도있는 프랑켄슈타인의 주제이다.

도덕성과 윤리적 딜레마

소설은 생명 창조를 둘러싼 심오한 도덕적, 윤리적 질문을 탐구한다. 결과를 고려하지 않고 생물체를 창조하기로 한 빅터의 결정은 도덕적 딜레마로 이어진다. 빅터와 사회가 생물을 대하는 방식은 인간 행동의 도덕적 복잡성과 사회적 거부 및 고립의 결과를 강조한다.

소외와 타자성

소외라는 주제는 프랑켄슈타인의 핵심이다. 창조자로부터 버림받고 사회로부터 거부당한 피조물은 깊은 외로움과 타자감과 싸운다. 이 주제는 서로 다르다고 인식되는 사람들을 두려워하고 거부하는 인간의 경향을 탐구하며, 사회적 편견의 결과와 공감의 필요성에 대한 성찰을 불러일으킨다.

본성 대 양육

본성 대 양육 논쟁은 프랑켄슈타인에서 반복되는 주제이다. 소설은 생물의 행동이 본질적으로 악의적인지 아니면 그것이 경험하는 가혹한 대우와 거부의 결과인지 탐구한다. 이 주제는 독자들이 인간 행동을 형성하는 데 있어서 타고난 특성과 외부 영향 사이의 상호 작용을 고려하도록 유도한다.

작가 '메리 셀리'

세계 최초의 SF 소설 프랑켄슈타인의 저자이다. 그의 아버지는 최초의 무정부주의자로 꼽히는 윌리엄 고드윈이며, 어머니는 최초의 페미니스트이자 여성의 권리 옹호의 저자인 메리 울스턴크래프트이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가 산고로 사망하여 편부 슬하에서 자랐다. 따로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하였으나, 지식인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많은 문인들과 교류하며 글쓰기를 즐겼다. 15세에 아버지의 제자이자 시인이었던 유부남 퍼시 비시 셀리와 사랑에 빠진다. 퍼시 비시 셀리와의 만남 때문에 유럽으로 떠나게 되고, 스위스에 머물던 중 프랑켄슈타인의 힌트를 얻게 된다. 놀랍게도 그의 나이 18세 무렵이였다. 현재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지만, 그당시에는 여성작가들에게 더욱 힘겨웠다. 이때문에 1818년 프랑켄슈타인 초판은 익명으로 발표된다. 프랑켄슈타인의 저자가 메리 셀리인 것은 1822년 그의 남편이 죽은 뒤이다.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